충북서 2차 '재확진자', 신규 해외입국자 확진자 나와…충북 47번째
상태바
충북서 2차 '재확진자', 신규 해외입국자 확진자 나와…충북 47번째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5.0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의 7번째 확진자의 친구 남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역사조사에 들어갔다. ⓒ오마이뉴스 김대균
ⓒ오마이뉴스 김대균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재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충주시 살미면에 사는 해외 입국자 A(37·여)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충주에서 13번째, 충북에서 47번째 확진자다.

남편과 함께 지난달 25일 미국 뉴욕에 다녀온 A씨는 이날 해외 입국자 격리 시설인 휴양림에 입실했다.

지난달 26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 6일 인후통 증세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채취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자가격리 상태여서 남편 이외 접촉자는 없다.

한편, 지난 6일 청주의 한 병원 직원인 B(25)씨는 두 번째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2월 29일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다 안치돼 지난달 3일 퇴원했다.

그러다 1주일 만에 재확진 판정을 받아 다시 입원했다가 같은 달 22일 퇴원해 자가격리 중이었다.

B씨는 퇴원 1주일이 후인 지난달 29일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주일이 지나 시행한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발열이나 호흡기 질환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자가격리 상태여서 밀접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