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운영
상태바
충북경찰,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운영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4.2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방경찰청이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마약류 폐해를 국민에게 알리고, 투약자의 치료와 재활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7월 31일까지 3개월이며, 자수 대상은 마약·향정신성의약품·대마 등 투약자다.

자수 방법은 경찰서에 본인이 직접 출석하거나 전화·서면 등으로 신고하면 된다. 가족이나 보호자, 의사, 소속학교 교사 등이 신고한 경우에도 본인이 자수한 것으로 간주한다.

자수자 명단은 비공개 원칙이며, 가족·보호자 등 제3자가 신고한 경우도 비밀이 보장된다.

경찰은 자수자에 대해 동기와 경위 등을 확인해 향후 치료보호 또는 형사처분 시 참착 등의 판단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특별자수기간 경과 후 검거되는 사범은 무관용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