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대학 진학자수 따라 지원?” 충북도 향해 비판여론 확산
상태바
“주요대학 진학자수 따라 지원?” 충북도 향해 비판여론 확산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4.2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연대, 전교조 충북지부 이어 새로운학교 주장
“고교서열화, 사교육화 부추기는 지원사업 즉각 중단하라”
‘새로운학교충북네트워크'는 27일 충북도와 충북인재양성재단이 추진하고 있는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의 전면중단을 촉구했다.
‘새로운학교충북네트워크'는 27일 충북도와 충북인재양성재단이 추진하고 있는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의 전면중단을 촉구했다.

충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과 관련, 교육계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9일 충북교육연대가 보도자료를 내고 지원사업의 철회를 촉구한데 이어 23일에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북지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업을 비판했다. 27일에는 새로운학교충북네트워크(이하 새로운학교)’가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의 전면중단을 촉구했다.

충북인재양성재단은 지난 9일 공모를 통해 충북일반계고 중 7~9개교를 선정, 학력향상 및 진로진학교육을 위해 교당 15천만 원씩 지원한다고 밝힌바 있다.

새로운학교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 사업의 학교 선정기준과 예산사용 항목을 살펴보면 이시종 지사와 충북인재양성재단의 시대착오적이고 비교육적 발상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교서열화와 고교사교육화를 부추기는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지원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새로운학교는 우선 선정기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즉 이 사업의 선정기준은 최근 2년간 주요대학 진학자수, 수능(국영수) 및 수능모의평가 1~3등급 학생 수로, 결국 충북의 전체 일반고를 기준도 모호한 입시실적에 따라 줄 세워 소수의 학교에만 선별적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고교서열화 사업이라는 것.

유승봉 새로운학교충북네트워크 대표
유승봉 새로운학교충북네트워크 대표

유승봉 새로운학교 대표는 이 사업의 본질은 17만 충북의 초중고생 중에서 소수 수십 명에게만 혈세를 지원하는 것이다. 충북도에서 교육재정을 지원해주는 것은 정말 감사한 일이지만 사업의 추진은 교육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 충북도는 모든 학생을 위한 진정한 투자를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문제는 지원금 사용처다. 새로운학교는 충북인재양성재단은 지원금으로 국··수 수능특강 집중운영, 보충학습, 외부유명 강사비, 입시컨설팅, 학습코칭에 사용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이는 우수학생 지도명목으로 수백만원짜리 고액 입시강사를 학교로 끌어들이는 고교사교육화 사업을 지역교육경쟁력 강화라는 이름으로 미화시킨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한영욱 새로운학교 정책위원은 이시종 충북지사의 명문고 육성정책을 회생시키려는 꼼수다. 이 지사가 충북에 자사고를 유치하여 이를 명문고로 육성하겠다는 생각은 이미 지난해 도민과 교육계의 큰 반대에 부딪혔을 뿐 아니라 전국단위 자사고 폐지, 일반고 교육역량강화라는 현 정부의 교육정책 안에서 정당성을 잃은 지 오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북교육청이 제시한 미래인재육성모델 제안에 전혀 협력할 의사가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또다시 도민의 혈세를 가지고 도지사 개인의 뒤떨어진 시대인식과 욕망을 구현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시선 광혜원고 교장은 “2015교육과정의 목표는 경쟁보다는 창의융합인재 양성에 있다. 그러나 충북인재양성재단은 이를 역행하고 있다희망하는 모든 학교에 맞춤형으로 예산을 지원해주든지 아니면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한상호 서전고 교장은 도에서 성급하게 추진하지 말고 시민사회단체와 협의하고 대화하면서 추진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새로운학교는 이러한 내용을 기자회견 이후 이시종 도지사 비서실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