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게야 잘 자라다오”
상태바
“참게야 잘 자라다오”
  • 충청리뷰
  • 승인 2002.05.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호가 진객을 맞아 풍성해 졌다. 새끼 민물참게 11만 9000마리를 새식구로 맞은 것이다.
충북도 내수면연구소는 지난 21일 충주시 살미면 내사1리,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 단양군 가곡면 탑평리 등 충주호 주변 3곳에서 갑폭(甲幅)이 0.6∼0.7cm인 어린 민물참게를 대량 방류했다.
내수면 연구소 이병배 사업팀장은 “어도(魚道:물고기 길)를 마련하지 않은 대단위 댐 설치이후 충주호의 민물참게 자원이 멸종위기를 맞고 있다”며 “충북도에서는 자원복원과 내수면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참게뿐 아니라 여러 민물어종의 방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 내수면연구소측은 갑장이 5cm까지 성장하는 2년 후가 되면 이번에 방류한 민물참게의 채포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게 되면 연간 600kg, 개체수로는 1만2000마리에 달하는 민물참게의 안정적 생산을 통해 1억여원의 소득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