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이전재배치 학교에 교육문화복합시설 설립"
상태바
충북도교육청, "이전재배치 학교에 교육문화복합시설 설립"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4.2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형 교육문화 복합시설' 조감도(사진제공 충북도교육청)
'미래형 교육문화 복합시설' 조감도(사진제공 충북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은 이전재배치로 폐지되는 학교에 미래형 교육문화 복합시설 설립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미래형 교육문화 복합시설에는 창의예술센터메이커교육센터’, ‘복합도서관’, ‘공립 단설유치원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창의예술센터는 교육과정과 연계한 오감중심 예술체험과 자유학년제를 위한 융합예술 프로그램, 예술심화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창의상상 메이커교육센터는 학생들이 스스로 흥미를 느끼고 아이디어를 구현해 볼 수 있는 프로젝트 기반 창작 제작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SW코딩 메이커존, 드론 메이커존, 수학 메이커존, AI로봇 메이커존, 학부모 메이커존등을 계획하고 있다.

복합도서관은 독서·문화·예술이 공존하는 미래형 교육문화 공간으로 해당 지역 학생과 주민에게 활용되도록 할 예정이다.

공급이 부족한 공립단설유치원도 신·증설해 학부모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전 재배치 학교는 청주교육지원청에서 56일까지 공모를 받아 선정할 예정이다. 대상학교가 확정되면 학교의 위치나 시설, 주변 환경 등 여건을 고려해 학교 구성원과 지역주민, 이해관계자 등의 의견을 모아 미래형 교육문화 복합시설을 결정한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전 재배치되는 학교의 재학생은 이전되는 학교나 인근 희망 학교로 전학이 가능하며, 졸업 시까지 통학 지원을 받는다. 또 학교는 수익자부담경비 전액과 학교 특색사업비 15000만원, 교육여건 개선비 15억여원가량을 지원받는다. 학교명과 졸업기수 등 기존 학교의 역사도 유지돼 동문회를 그대로 이어가게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이전 재배치로 폐지되는 학교에 교육문화 복합시설을 설립해 주변 지역의 교육 공동화 현상 방지와 미래형 교육시설로 교육도시 청주의 상징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