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청주경실련, “대형마트 입점 행정행위 중단하라”
상태바
충북·청주경실련, “대형마트 입점 행정행위 중단하라”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4.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청주경실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때까지 대형마트 입점과 관련된 행정행위 중단을 청주시에 촉구했다.

이 단체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청주시는 청주페이 규모를 당초 100억원에서 900억원으로 확대하고, 인센티브를 10%로 늘리는 등 소비 진작을 위한 고육지책을 내놓고 있지만 다른 한 쪽에선 소상공인을 죽이는 모순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충북·청주경실련은 청주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지난달 25일 건축·경관·교통 공동위원회를 열어 청주고속터미널 등이 제출한 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사업계획을 조건부 의결했다“49층 복합건물 등에 들어설 상점이 어떤 시설인지,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이 얼마나 클지 불명확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 상인단체가 행정절차 중단을 요구했으나 청주시는 코로나19로 많은 회의를 연기하는 와중에도 위원회를 열어 (사업을)통과시키는 열의를 보였다"고 꼬집았다.

이어 청주밀레니엄타운 인근에 개발되는 1891574규모의 '청주 넥스트폴리스 산업단지 조성사업'도 청주테크노폴리스의 전철을 밟지 않을까 우려된다청주테크노폴리스는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명분으로 대기업에 유통부지를 분양하고, 아파트 단지와 대기업 발전소를 짓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충북·청주경실련은 청주시는 대규모 개발행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개발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를 면밀히 조사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복합쇼핑몰 입점이 우려되는 대규모 개발행위에 대한 행정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