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호선 후보 “중부3군 지역화폐 통일, 상생의 도시로 거듭나야"
상태바
임호선 후보 “중부3군 지역화폐 통일, 상생의 도시로 거듭나야"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0.04.0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3군 신성장 동력 … 트라이앵글형 경제·산업 클러스터 구축
임호선 후보. (사진=임호선 후보 선거사무소)
임호선 후보. (사진=임호선 후보 선거사무소)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음성·진천·증평군) 후보가 7일 트라이앵글형 경제·산업 클러스터 구축으로 중부3군의 신성장을 이뤄내겠다고 공약했다.

임호선 후보에 따르면 트라이앵글 클러스터는 중부3군 신성장 클러스터 구축 지원과 태양광 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조성, 지역화폐 공유지원 등 3가지의 프로젝트를 연계해 추진하게 된다.

‘중부3군 신성장 클러스터 구축 지원’은 무분별한 산단조성이 아닌 정주여건을 포함한 지역 핵심 육성형 신규 산단을 조성한다는 내용으로, 청년 친화형 신규 산단을 조성하고, R&D 공동지원 구축을 지원하게 된다.

트라이앵글형 특화산업 육성형 신규 산업단지 조성 계획으로는 증평초중산업단지에는 기능성 바이오 소재 산업을, 진천복합산업단지에는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을, 음성 용산산업단지에는 미래자동차 부품산업을 유치한다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태양광 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도 조성한다.

이 공약은 지난 2017년 4월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충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태양광 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육성’이 주요 내용이다. 같은 해 7월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도 올려졌다.

충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도내 전 지역에 걸쳐 에너지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게 임 후보의 복안이다.

이와 관련, 임 후보는 에너지 신산업 실증 기반 구축과 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조성, 태양광보급 확산, 에너지관광 특화사업 개발 등을 4대 전략으로 내세웠다.

특히, 에너지 관광 특화사업 개발에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충북 솔라테마파크 조성, 초평호 수상태양광 체험장 조성, 지역연계 산업관광 고도화, 스마트에너지관광 플렛폼 구축 등 세부 내용이 포함됐다.

임호선 후보. (사진=임호선 후보 선거사무소)
임호선 후보. (사진=임호선 후보 선거사무소)

중부3군 지역화폐 공유도 임 후보가 강력하게 추진하는 부문이다.

임 후보는 “중부3군 변화의 시작을 재화(財貨)의 통일로 보고 있다”며 “음성, 진천, 증평군의 지역화폐의 통일을 통해 경쟁이 아닌 상생의 도시, 형제의 도시로 거듭나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음성은 ‘행복페이’, 진천은 ‘진천사랑 상품권’, 증평은 ‘으뜸사랑 상품권’을 사용하고 있다.

이런 중부3군 지역화폐를 통합하면 주민들 삶의 공간이 확대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  임 후보의 생각이다.

하나의 지역화폐로 증평, 진천, 음성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게 해 지역화폐 쓰임새를 넓혀 청주권으로의 소비쏠림을 방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기본안에 의하면 통합된 지역화폐는 음성 행복페이처럼 카드로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전환하고 지역화폐의 명칭은 중부3군을 통합적으로 상징할 수 있는 것으로 협의를 통해 정하게 된다.

이를 통해 중부3군의 결속력을 높이고, 하나의 생활권으로 화합과 상생하게 되는 지역 공동체를  이룬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