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대수 "도종환 후보, 실무진 검토 내용을 마치 확정된 듯 발언" 질타
상태바
경대수 "도종환 후보, 실무진 검토 내용을 마치 확정된 듯 발언" 질타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0.04.0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3군 미래통합당 경대수 후보

더불어민주당 청주 흥덕구 도종환 후보의 지역성 발언이 음성군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

앞서 도종환 후보는 지난 3일 'MBC충북 청주 흥덕구 국회의원 후보 방송토론'에서 미래통합당 정우택 후보의 청주 흥덕구 공장축사 악취 민원에 대한 해결방안 질의에 대해 “농협사료공장 이전부지를 음성쪽에 확보하는 것으로 접근해 가고 있다”라고 답변했다.

도종환 후보의 이갈은 부적절한 발언이 전해지면서, 중부3군의 각 후보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중부3군 통합당 경대수 후보는 곧바로 “악취나는 청주 사료공장을 음성군으로 보낸다?”는 제하의 보도자료를 내고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정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또한 같은당 임호선 후보도 “우리는 음성 군민들과 함께 농협사료공장의 음성군 이전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음성군도 가세했다.

음성군은 지난 5일 입장문을 통해 “청주 농협사료공장 이전을 사전협의 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음성 이전을 검토하고 있는 농협사료 측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음성 이전 전면 반대 표명과 함께 농협사료공장 이전 관련 동향에 대해 예의주시 하겠다”고 밝혔다.

음성군에 따르면 청주 농협사료공장은 지난 1984년 가동을 시작해 36년 동안 배합사료를 생산해왔으며, 시설 노후화로 인한 문제와 악취 민원 등으로 신규 설비투자를 통한 이전 문제가 제기되어왔다./편집자주

지난 4일 중부3군 미래통합당 경대수 후보는 음성타임즈와의 <직격 인터뷰>를 통해 도종환 후보의 지역성 발언에 대해 강도 높은 지적을 이어갔다.

경대수 후보는 “농협중앙회 실무진이 후보지 중 하나로, 거론된 사실만 있고, 중앙회 결정권자에게는 보고조차 되지 않은 내용”이라며 “도종환 후보가 이를 마치 확정된 것처럼 발언했다”고 질타했다.

특히 경대수 후보는 민주당 임호선 후보측이 제기한 “경 후보가 국회 농해수위에서 6년 동안 있으면서 NH농협이 혐오시설을 음성군으로 이전하려 한다는 사실조차 파악 못한 것은 정보력의 한계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서도 강하게 반박했다.

경 후보는 “6년간 농해수위 간사를 포함해 위원으로서 충실히 일해 왔다”면서 “실무진들이 검토한 사항을 국회 해당 상임위에서 알 수는 없다. 국회 기능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비판하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