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온라인 개학 대비 스마트기기&통신비 지원
상태바
충북도교육청, 온라인 개학 대비 스마트기기&통신비 지원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4.0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지원한 스마트패드를 나르고 있는 모습(사진 충북도교육청)
교육부가 지원한 스마트패드를 나르고 있는 모습(사진 충북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은 49일 온라인 개학에 맞춰 원격수업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스마트기기와 통신비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331일까지 도내 국··사립의 초···특수·대안학교의 사전 수요를 조사한 결과 483개 학교 169745명의 3.7%6257명이 컴퓨터나 태블릿 등 스마트기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125(3246, 428, 258, 특수 193)은 학교가 보유한 물량으로 대여가 가능하다.

학교 지원이 어려운 2132(1,278, 531, 287, 특수학교 36)은 도교육청에서 학년별 개학 일정에 따라 개학 전에 각 가정에 대여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현재 학교보유 물량을 제외하고 도교육청 300대와 교육부 지원 2310, 민간기증 1025대 등 모두 3635대를 추가 확보했다.

7일까지 중··특수학교 중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학생에게 도교육청과 교육부 지원 물량 중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 잔여 물량과 민간 기증물량 도착 일정에 따라 스마트기기가 부족한 초등학생들은 오는 13일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가정에 인터넷 설치가 안 된 학생 1001명에 대해서도 인터넷 통신비 지원방안도 마련했다.

도교육청은 이 학생들에게 이동식 와이파이(WiFi) 단말기를 임대하거나 개별 인터넷 가입(인터넷 통신비, 유해정보차단 서비스이용료, 모뎀임대료, 공유기, 설치비)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보보안을 위해 각종 상용 메일이나 메신저 접속이 불가했던 초··고교 교직원 PC에도 온라인 교육 활용을 위한 각종 상용 사이트(구글 행아웃 및 미트, Zoom, MS 팀즈, 시스코 Webex, 카카오라이브톡 등)와 온라인 교육에 필요한 사이트 접속을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허용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향후 추가 지원요청이 있으면 학교 보유 물량으로 우선 지원하고 부족한 물량은 도교육청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