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학운위협의회, 규약개정 두고 또 불협화음
상태바
청주시학운위협의회, 규약개정 두고 또 불협화음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3.3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칭, “일반 위원 많이 참여해야” VS “인원 너무 많아 불가능”
협의회장 자격, “학부모로 제한해야” VS “선거 형평성 어긋나”
선거 앞두고 서로 자기에게 유리하게 하려는 의도 아니냐 의혹도

 

말 많고, 탈 많았던 청주시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이하 학운위협의회)가 이번에는 규약개정과 관련해 갈등이 촉발되고 있다. 오는 5월 협의회장 선거를 앞두고 규약을 개정해 자신들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만들려고 한다는 의혹도 함께 불거지고 있다.

 

규약개정안 1 : 위원장위원으로 확대

현 학운위협의회 임원진들은 지난 26임시총회 규약개정 및 회계결산안이 쓰여 있는 서면결의서를 청주시교육지원청 행정과를 통해 각 학교 운영위원장들에게 보냈다. 코로나19331일까지 임시총회 개최가 불가능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서면으로 찬반을 묻는다는 내용이었다. 규약개정과 회계결산 찬반결과는 오는 31일까지 보내달라고 명시돼 있다.

공문에 따르면 규약개정안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규약 제2조에 명시돼 있는 협의회 명칭과 관련된 내용인데 현 임원진들은 기존의 청주시학교운영위원회위원장협의회를 내년부터는 청주시학교운영위원회협의회로 개정을 추진했다. 위원장에서 위원으로 협의회 회원자격을 확대하자는 목적이다. 규약개정위원회 김대경 위원장은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 규약개정을 진행하게 됐다명칭을 개정하려는 이유는 학교 학운위 구성원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협의회로 만들기 위해서이다. 인원이 많다는 것도 안다. 물론 시행 초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수 있겠지만 결과적으로 보다 많은 학교가 학운위협의회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청주시 각 학교의 학운위원은 1600여명에 이른다.

 

하지만 전 학운위협의회 임원진들은 이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서면결의서를 각 학교 행정실로 발송한 청주시교육지원청을 27일 항의 방문하는가 하면 30일에는 성명서까지 발표했다.

남철우 씨 등 전 학운위협의회 회장 5명은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 사태를 명분으로 한 번도 시행되지 않았던 임시총회 서면결의 시도는 민주적 절차와 투명한 근거가 마련되지 않을 수 있고 나쁜 선례를 남기게 되므로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라며 논란의 소지가 많다고 판단되므로 법률적 검토를 거쳐 추후논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조용철 전 학운위협의회장은 회원자격을 위원장에서 위원으로 확대하다보면 인원이 너무 많아 실제 회의를 진행할 수 없게 된다. 또 규약개정안을 자세히 보면 다툼의 소지가 많다. 코로나가 진정된 다음에 다시 완벽한 규약을 만들어서 다음 총회에 상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규약개정을 추진하는 A씨는 "총회 참석은 각 학교의 위원장 또는 위원장이 위임한 한명만이 하기 때문에 인원이 많아 회의를 할 수 없다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규약개정 2 : 협의회장은 실제 아이 키우는 학부모만

현 임원진들이 개정하려고 하는 규약 두 번째는 학운위협의회장 출마자격이다. 기존 협의회장 출마자 자격은 학교운영위원장 2년 이상의 경력자였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학부모로 제한한다는 내용이다

현 학운위협의회 임원진들은 협의회장 출마자격을 제한한 것은 학운위 취지와 활동을 이해하고 함께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보다 효율적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솔직히 기존 학운위협의회 임원들은 60%가량이 지역위원 출신으로 실제 아이들을 위한다기 보다 사업상 도움을 받기위해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 학운위 회장들은 선거를 앞두고 출마자격을 임원 2년 이상 경력 학부모로 제한한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하고 있다. 회원이면 누구나 선거권, 피선거권이 있는데 이를 규약으로 정해 놓는다는 것 자체가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한 것 아니냐는 얘기다.

이러한 지적이 나오자 규약개정을 주장한 일부 (학부모)임원들은 협의회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 서면결의는 31일까지 진행된다.

현 임원진들은 "임시총회와 관련된 사항은 운영위원장 판단에 맡겨야  할 사항이고 이사회에 이의가 있다면, 규약에서 정하는 절차에 따라 이의제기를 해주길 부탁드린다"며 "개정된 규약이 통과될지, 안될지는 모르지만 차기 협의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전 임원진들은 서면결의서 결과와 관계없이 예전 임원들을 설득할 것이다. 저희들의 생각이 펼쳐지도록 최선을 다해서 바로잡아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