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 페미니스트, “n번방 사건은 집단 성범죄”
상태바
행동하는 페미니스트, “n번방 사건은 집단 성범죄”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3.27 11: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통해 성범죄자에 강력한 처벌 촉구
ⓒ 권우성 오마이뉴스 기자
ⓒ 권우성 오마이뉴스 기자

불법 성착취 영상물 공유로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하고 있는 ‘n번 방’ 사건을 놓고 청주청년회 행동하는 페미니스트가 성명을 발표했다. 27일(금) 행동하는 페미니스트는 n번 방 사건을 강간 문화와 여성 혐오가 만들어 낸 집단 성범죄로 규정하고 나섰다. 

이들은 “그동안 수많은 성범죄와 성착취 관련 사건이 한국 사회에 만연해 있었으나 가벼운 처벌을 받을 것이란 믿음 때문에 ‘강간 문화’로 까지 자리 잡았다”고 지적했다. 성범죄자가 ‘악마’로 단순 묘사하는 상황도 거세게 비판했다. 행동하는 페미니스트는 “특별함과 서사를 부여받아 가해자 한 명이 악마로 인정받으면 다른 공범들은 면죄부를 받는다”고 일갈했다. 

이어 “집단 성착취 범죄에 대해 선 긋는 사람들도 강간 문화의 ‘공범’으로 분류될 수 있다”고 말했다. ‘모든 남성이 성범죄자가 아니다’, ‘나는 n번방에 들어가지 않은 선량한 남성’이라 자칭하면서 n번방 사건에 대해 침묵하는 행동이 강간 문화를 만드는 원인 중 하나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남성들은 변화의 순간에 침묵하거나 묵인, 방조로 공범이 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싸워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행동하는 페미니스트는 성범죄자에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더 이상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모든 성적 착취와 범죄가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모든 범죄에는 그에 따른 합당한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사법부와 언론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행동하는 페미니스트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건 관련자들을 강력하게 처벌하고, 언론에서는 자극적인 기사가 아닌 강간 문화에 대한 구조적 접근과 대책 마련을 보도해야 한다”고 전했다. 

n번방 사건, 

강간문화와 여성혐오가 만들어 낸 집단성범죄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와 성착취는 한국 사회에 만연해있다. 소라넷, 일베, 웹하드 등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는 끊임없이 진행되었고, 이들의 범죄는 멈춘 적이 없었다. 많은 이들이 범죄를 저지르고도 ‘나는 잡히지 않는다.’고 자신만만할 수 있는 근거는 명확하다. 우리는 지금껏 수많은 범죄 앞에 ‘성’이라는 글자가 붙는 순간 이해할 수 없는 결과가 나오는 걸 눈으로 똑똑히 보아 왔다. 그들은 경험과 선례들을 통해 자신들은 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잡힌다 해도 ‘가벼운’ 처벌을 받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믿음은 공고한 강간문화를 만들어냈고, 지금의 n번방을 만들어냈다. 

  범죄자는 하늘에서 떨어진 악마가 아닌, 평범한 얼굴을 한 인간이다. 특별함과 서사를 부여받아 가해자 한 명이 악마로 인정받게 되면 또 다시 다른 공범들은 면죄부를 받는다. N번방에 접속한 26만 명의 사람들은 명확하게 이 사건의 공범이다. 또한 집단성착취 범죄에 대해 ‘모든 남성이 성범죄자는 아니다.’ 라거나 ‘나는 n번방에 들어가지 않은 선량한 남성’이라고 선을 그으며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침묵하겠다는 사람들 또한 강간문화의 공범이다.

  지금이 바로 강간문화가 만연한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는 전환점에 와 있음을 인식해야한다. 우리 사회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이번 사건의 해결과정은 이전과는 다른 연대와 힘이 필요하다. 특히 남성들은 변화의 순간에 침묵, 묵인, 방조로 공범이 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싸워나가야 할 것이다.

  강간문화를 없애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은 성범죄자에게 강력한 처벌을 내리는 것이다. 더 이상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모든 성적 착취와 범죄가 발생하지 않아야 하며 모든 범죄에는 그에 따른 합당한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어야 한다. 

  사법부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운영진과 참여자들을 강력하게 처벌해야한다. 언론은 가해자 개인에 대한 집중적이고 자극적인 기사를 중단하고, 강간문화에 대한 구조적 접근과 우리사회가 나아갈 방향과 대책마련에 대해 보도해야한다. 

  우리는 변화의 이 자리에서 강간문화를 끝장내기 위해 사건의 진행과정과 결과를 끝까지 지켜볼 것이다.

  2020.3.27

청주청년회 행동하는페미니스트 <행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소연 2020-03-27 13:26:20 , IP:117.1*****
지역에서 여성혐오에 대해 목소리 내니 정말 좋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