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재난소득 지급"…충주·제천 시민단체 한목소리
상태바
"전 국민 재난소득 지급"…충주·제천 시민단체 한목소리
  • 뉴시스
  • 승인 2020.03.2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개혁국민운동본부가 25일 충주시청 광장에서 전국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사진 뉴시스)
충주 개혁국민운동본부가 25일 충주시청 광장에서 전국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사진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악화가 지속되면서 획기적 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의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다.

충북 충주 개혁국민운동본부는 25일 충주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제안한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이를 수용하고 빨리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 지급은 지원 대상을 선별할 필요가 없어 행정력 낭비를 막을 수 있고 신속하게 시행할 수 있다"면서 "선별적 지원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사각지대도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천 참여연대도 이날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 단체는 보도자료를 통해 "세제와 대출 지원 등 전통적 방법은 현 위기 상황극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추가경정예산에 재난기본소득을 반영하라"고 제천시에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정부가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한다고 해도 빨라야 5월 말이나 가능할 것"이라며 "시가 먼저 지급하고 나중에 (국비로)채우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어 이 단체는 코로나19 실업자를 위한 공공일자리사업 추진, 취소한 행사 등 예산 취약계층지원, 환경개선·관광개발 등 시급하지 않은 사업 추진 연기 등을 촉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