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충북도의원 재보궐 선거…“선관위 각성 필요하다” 
상태바
보이지 않는 충북도의원 재보궐 선거…“선관위 각성 필요하다”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3.2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연대, 당의 공약 및 후보 역량 검증 실종 지적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참여연대)는 23일(월) 성명서를 내 유권자도 모르는 도의원 보궐선거를 두고 충북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에 책임을 물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자 다가오는 4·13 총선이 후순위로 밀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참여연대는 충북도의원 재보궐 선거는 총선보다도 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짚었다. 

충북도의원 재보궐 선거 지역은 △청주10선거구(우암·내덕·율량·사천) △영동1선거구(영동읍·양강면) △보은선거구지만,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거론조차 안 되고 있다. 참여연대는 이 책임을 선관위에 물었다. 참여연대는 “충북선관위가 재보궐 선거 실시를 결정한 것이기에 책임이 크다”며 “선관위는 재보궐 선거가 이대로 깜깜이 선거가 되도록 방치할 것이냐”고 되물었다. 

참여연대는 재보궐 선거에 대한 지역 주민의 관심과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코로나19 대비 안전투표 보장 △18세 참정권 확대에 따른 청소년 교육 대책 마련 △지역 언론사 후보 초청 토론회 개최가 그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참여연대는 “투표율이 낮아지면 국민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표심 왜곡이 초래될 수 있다”며 “충북선관위는 모든 국민이 안전하고 소외됨 없이 투표권 행사를 할 수 있도록 입체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