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소수면에 익명 기부자 또 출현
상태바
괴산 소수면에 익명 기부자 또 출현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3.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운 시기에 좋은 곳에 사용해 달라” 편지 남기고 사라져
괴산군에 익명의 기부천사가 연이어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익명의 기부자는 괴산군 소수면사무소 앞에 현금 20만원과 손편지를 놓고 사라졌다.
괴산군에 익명의 기부천사가 연이어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익명의 기부자는 괴산군 소수면사무소 앞에 현금 20만원과 손편지를 놓고 사라졌다.

괴산군에 익명의 기부천사가 연이어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괴산군 소수면에 따르면 지난 18일 아침 면사무소로 출근한 한 직원이 문 앞에 놓인 흰 봉투를 발견했다.

봉투 안에는 수고 많으십니다.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적지만 좋은 곳에 사용해주면 고맙겠습니다는 손 편지와 함께 현금 20만원이 들어있었다고.

소수면은 익명의 기부자가 직원들이 전날 퇴근한 뒤 몰래 봉투를 놓고 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익명의 기부는 지난 9일과 지난달 28일에도 있었다.

괴산군 문광면에 따르면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한 여성이 지난 9일 오전 11시쯤 문광면사무소를 찾아와 현금 100만원이 들어있는 봉투를 전달하고 조용히 사라졌다.

문광면 직원이 쫓아가 신원을 물었지만 이 여성은 사양하면서 코로나19 발생으로 수고가 많다, “생활비를 아껴 조금씩 모은 돈이다. 좋은 일에 써 달라는 말만 남기고 돌아섰다고.

지난달 28일에도 괴산군 청천면에 익명의 기부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써달라며 손 편지와 함께 100만원을 놓고 사라졌다.

박설규 소수면장은 코로나19로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신 익명의 기부자께 깊이 감사드린다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러한 온정이 모이면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위기상황도 빨리 극복될 수 있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후원금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전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