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시민사회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조속 지급해야"
상태바
충북 시민사회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조속 지급해야"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3.1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기본소득정치행동이 10일 오후 2시 충북도청 서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시행을 촉구했다. ⓒ충북인뉴스 계희수 기자
충북기본소득정치행동이 3월 10일 연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 요구' 기자회견 장면 ⓒ충북인뉴스 계희수 기자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17일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상사태 속에서 도민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내 2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연대회의는 이날 성명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입 급감으로 교통, 교육 공무직, 소상공인, 노인, 청년 근로자 등이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충북도는 예산이 없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데, 예산을 어느 쪽으로 우선 배정하느냐가 문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전주시가 재난 기본 소득을 지급하기로 했고, 전북도도 4천300억 원의 코로나19 추경 예산안을 편성했다"며 "부산시 역시 2천억원대 추경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연대회의는 "재난기본소득은 도민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지속적인 삶을 유지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법으로 조속히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