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청주 흥덕 김양희, 정우택 공천 철회 주장
상태바
통합당 청주 흥덕 김양희, 정우택 공천 철회 주장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3.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김양희 청주 흥덕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2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우택 예비후보 불출마를 촉구했다.(사진 뉴시스)
미래통합당 김양희 청주 흥덕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2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우택 예비후보 불출마를 촉구했다.(사진 뉴시스)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김미균 시지온대표의 서울 강남병 전략공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한 가운데 청주 흥덕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양희 예비후보가 청주 흥덕 선거구 공천도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13일 성명을 내고 정우택 청주 상당 국회의원 공천도 잘못됐다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김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정우택 의원 스스로 충북에서 쉽지 않은 지역에 뛰어들겠다고 해서 그 의지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정 의원이 당의 요구 이전에 스스로 김 위원장에게 청주 흥덕 공천을 제안했다는 뜻이다. 하지만 정 의원은 당에서 험지인 흥덕 출마를 요구해서 거부했지만 당의 명령을 따랐다는 말을 했다. 이는 사실관계를 거꾸로 뒤집는 발언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는 "김 위원장과 정 의원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는 알 수 없지만 두 사람의 말이 180도로 완전히 뒤바뀌었다흥덕에 정 의원을 단수 공천한 것은 '짬짜미' 흑막뿐 아니라 '돌려막기', '올드 보이'라는 차원에서 강남병 공천 파동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정치인의 도덕성과 자질, 당원과 유권자를 대하는 진실성과 직결되는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며 부적격인 정 의원의 공천을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