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충북 첫 외국인지원센터 개소
상태바
음성군, 충북 첫 외국인지원센터 개소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3.0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집합교육, 시설 개방 연기
음성군외국지원센터 개소 ⓒ음성군 제공
음성군외국지원센터 개소 ⓒ음성군 제공

충북 음성군이 도내 처음으로 외국인지원센터(센터장 유기향)를 개소했다고 2일 밝혔다.

외국인지원센터는 사업비 26억8000여만 원을 들여 금왕읍 무극리 80-7번지에 전체면적 984㎡,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들어섰다.

센터는 외국인 주민의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해 △한국어 교육 △통·번역지원 △상담지원 등을 제공한다.

군은 센터를 외국인 주민 지원과 함께 내·외국인의 사회통합 활동의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음성군은 지난해 12월 사업자를 공개 모집해 ㈔글로벌투게더음성을 수탁기관으로 선정하고 지난 1월 16일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당분간 집합교육은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센터 내 북카페, 체력단련실 등 시설 개방도 4월 이후로 연기했으며, 향후 상황에 따라 일정을 조율하기로 했다.

음성군은 외국인 주민이 2019년 11월 기준 9432명으로 전체인구 10만4446명의 10%에 달한다.

군은 2017년 행정안정부의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 공모사업'에 외국인지원센터 설립을 응모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