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충북도당, 4·15 재·보궐선거에 6명 신청
상태바
미래통합당 충북도당, 4·15 재·보궐선거에 6명 신청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2.24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충북도당은 415일 충북도의회 재·보궐선거에 6명이 공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충북도당은 이달 26일 서류·면접 심사를 한 후 현장 실사, 경선 등의 과정을 거쳐 후보를 공천할 계획이다.

청주10 선거구에는 이유자 전 청주시의회 의원과 이진형 전 새로운보수당 충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보은에는 박재완 전 보은문화원장과 이름 공개를 거부한 1명이, 영동1에는 김국기 전 충청일보 편집국 국장과 김명기 전 영동군 농정과장이 신청서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