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겨울동안 정지됐던 건설사업 재개
상태바
영동군, 겨울동안 정지됐던 건설사업 재개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2.2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청 전경
영동군청 전경

영동군은 겨울동안 중단됐던 각종 건설사업의 공사정지 명령을 해제했다고 24일 밝혔다.

군은 동절기 한파에 따른 기온하강으로 각종 시설공사(용역)의 안전사고와 부실시공 등을 막기 위해 지난해 1223일부터 각종 건설사업의 공사정지를 명령했다.

공사정지 해제에 따라 그간 정지됐던 446억원 규모의 건설공사·용역 136건은 지난 21일부터 재개됐다.

이번에 해제된 주요사업은 월류봉 둘레길 2단계 조성, 영동군 홍보관문 설치, 송호관광지 기반시설 확충, 계산2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 등이다.

군은 동절기 일시 중지했던 건설공사가 재개됨에 따라 장기불황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봄을 앞두고 각종 공사와 용역들이 계획대로 진행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사업의 조기발주와 철저한 지도점검으로 견실시공이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