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립미술관, 3월3일~5월10일 소장품 특별전 열어
상태바
청주시립미술관, 3월3일~5월10일 소장품 특별전 열어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2.2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철수 작가의 '벚꽃과 무심천'(사진 청주시립미술관 제공)
왕철수 작가의 '벚꽃과 무심천'(사진 청주시립미술관 제공)

청주시립미술관이 상반기 첫 전시로 33일부터 510일까지 본관과 오창전시관에서 2016~2019소장품 특별전 심안()으로 보라를 개최한다.

이 전시는 당초 220일 개막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3월로 연기, 개막행사는 따로 진행하지 않는다.

청주시립미술관에 따르면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 67명의 작품 150여점을 관람할 수 있다. 지역 작가 작품을 중심으로 청주 현대미술의 역사적 흐름을 각 시대별로 나눠 전시했다. 청주 대표 작고작가의 작품은 물론 청주미술의 중요한 기점과 미술관 개관으로 시작된 지역 미술 역사의 새로운 움직임을 2층과 3층 전시실로 구분해 전시했다. 또 미술관 기획전 대상 수집 작품은 1층 전시실과 오창전시관에 전시했다.

전시제목 심안으로 보라는 초기 청주 현대미술 형성에 중심적 역할을 했던 은곡 안승각(安承珏, 1908~1995)이 제자들에게 예술적 지표로 지도했던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