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경제 4% 달성…사회적 경제 기업 육성으로 실현하겠다 
상태바
충북 경제 4% 달성…사회적 경제 기업 육성으로 실현하겠다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2.0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경제에서 사회적 경제 기업 차지 비중 높이겠다”

충청북도는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공동체 발전을 위해 사회적 경제 기업 육성사업에 전력을 기울여 전국 대비 충북경제 4%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예비 사회적 기업 35개소를 지정해 고용 및 복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인건비와 사회 보험료 지원을 위해 6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홍보와 기술 개발에도 13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사회적 기업 활성화를 위해 인지도를 제고하는 데 3억 원이 쓰인다. 사회적 기업 육성 자금도 업체당 1억 원까지 총 16억 원이 저리로 지원된다. 

마을 기업의 신규 지정 및 재지정을 위해 필요한 △운영 및 시설 △마케팅 △상품 개발 비용에 6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이 밖에도 협동조합 활성화 사업과 사회적 기업 간 네트워크 지원을 추진하며, 사회적 경제 기업 창업을 희망하는 도민을 대상으로 창업 컨설팅 및 멘토링 교육도 실시한다. 

2019년 말 기준 충북의 사회적 경제 기업은 831개소로 이 중 협동조합(501개소)이 가장 많고, (예비)사회적기업(194개소), 마을기업(84개소), 자활기업(52개소) 순이다. 홍순덕 충청북도 민간협력공동체 과장은 “앞으로 더 많은 사회적 경제 기업을 육성해 충북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높여 따뜻하고 행복한 지역 공동체를 조성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