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국토부가 실시한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에서 전국 1위
상태바
영동군, 국토부가 실시한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에서 전국 1위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1.3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이 설치한 영동읍 현대쇼핑 앞 'LED 바닥형 보행보조신호등'(사진 영동군청 제공)
영동군이 설치한 영동읍 현대쇼핑 앞 'LED 바닥형 보행보조신호등'(사진 영동군청 제공)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실시한 '2019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에서 영동군이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 중 1위를 차지했다.

교통문화지수는 주민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수준 등을 조사하여 지수화한 값으로 운전행태, 보행행태, 교통안전 항목의 18개 평가지표를 말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영동군은 88.57(전국평균 77.46)을 얻어 전국 1위를 기록했으며 대부분의 평가지표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의 준수율을 보였다. 특히 '교통안전실태'20.39(전국평균 15.16)으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다.

국토부는 한 방향 인도주차를 허용하고 있는 구간에 대해 주차신호등을 설치하는 등 주차 환경을 개선하고, '함께해유 착한운전' 홍보 캠페인, 자동차등록증에 교통문화개선 문구를 삽입하는 등 군민의 교통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영동군은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주민 반응과 예방효과,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며, 군민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교통시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음주운전은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대폭 감소했지만 운전자의 스마트기기 사용빈도는 여전히 높다고 지적했다. 10명중 4명이 운전 중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돼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운전자의 스마트기기 사용빈도는 35.5%201828.7%보다 6.8% 늘었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종합교통정책관은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전반적인 의식이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다만 아직도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가 35.5%로 매우 높고 보행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역시 지난해에 비해 많이 줄어들지 않아 교통사고 우려가 크므로, 운·보행 중에는 전방 주시와 안전거리 확보 등 안전운전 및 보행 수칙을 반드시 지킬 것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