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사’ 작년보다 20일 일찍 찾아왔다
상태바
‘봄의 전령사’ 작년보다 20일 일찍 찾아왔다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1.3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 좌구산휴양림 내에 핀 복수초(사진제공:증평군)
증평 좌구산휴양림 내에 핀 복수초(사진제공:증평군)

봄의 전령사로 알려진 복수초가 예년보다 일찍 꽃망울을 터트려 눈길을 끌고 있다.

31일 증평군에 따르면 따뜻해진 날씨로 복수초는 지난해보다 20여 일 일찍 꽃망울을 터뜨렸다. 복수초는 꽃이 피기 직전 20일 간의 기온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식물로 봄의 전령사로 불린다.

좌구산 복수초는 좌구산휴양랜드 내 바람소리길을 따라 걷다보면 발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