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쓰레기불법투기 신고포상금제 거주지 제한 없애
상태바
충주시, 쓰레기불법투기 신고포상금제 거주지 제한 없애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1.2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주지 상관없이 누구나 쓰레기 불법투기 신고하면 포상급 지급

충주시가 올해부터 생활쓰레기 불법투기 신고포상금제의 거주지 제한 요건을 개선해 깨끗한 거리환경 조성에 적극 나섰다.

시는 원룸·빌라 밀집지역 등 지역 내 취약지역의 상습적인 생활쓰레기 불법투기 행위를 막기 위해 충주에 거주하는 일반인 및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쓰레기 불법투기 포상금제를 운영해 왔다.

하지만 쓰레기투기 신고포상금제의 포상금 지급 기준이 '신고일 기준 1년 이상 충주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어야 한다'라는 조항이 있어 신고 건수가 매우 저조했다.

이에 시는 올해부터 신고대상자의 거주지 제한을 없애 주민등록이 충주시로 되어 있지 않아도 신고하면 누구나 포상금을 받을 수 있도록 신고요건을 개선해 포상금 지급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신고대상은 간이보관기구(비닐봉지, 천보자기 등)를 이용해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 휴식 또는 행락 중 발생한 쓰레기를 수거하지 아니하는 행위, 차량 손수레 등 별도 운반 장비를 이용하여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 등이다.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를 신고하는 자에게는 과태료 부과금액의 80퍼센트를 신고포상금으로 지급할 수 있다.

다만 쓰레기불법투기 신고포상금제는 신고를 통해 과태료가 부과된 경우에만 지급하되, 신고내용이 중복되는 경우에는 최초 신고자에  한해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