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29억원 투입해 노인 일자리 830여 개 만든다"
상태바
증평군, "29억원 투입해 노인 일자리 830여 개 만든다"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1.28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청 전경
증평군청 전경

증평군은 올해 29억 원을 투입해 830여 개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28일 밝혔다.

증평군에 따르면 이는 전년 대비 10억 원, 일자리 수로는 170여 개 증가한 수치다노인 일자리 사업은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취업알선형, 시장형 등 4개 유형으로 진행된다.

시장형과 취업알선형은 만60세 이상, 사회서비스형은 만6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며, 공익활동형은 만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한다30시간 이상 근무 시 참여유형에 따라 27만원에서 60만원 사이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가장 많은 일자리는 공익활동형에 마련되는데 지역 환경정화를 담당하는 은빛증평지킴이, 녹색지대 사회복지시설 업무를 보조하는 행복 가득한 복지도우미 장애인가정에 상담을 지원하는 희망나누미 등 12개 사업에 750여 개 등이다. 9988행복지키미 사업도 공익활동형에 포함됐다어르신뻥쟁이, 배달해Dream, 은빛사랑채 등 시장형 3개 사업에는 30개 일자리가 창출된다.

뻥튀기를 만들어 어린이집·복지관 등에 공급하는 '증평 어르신 뻥쟁이들'.(사진 증평군 제공)
뻥튀기를 만들어 어린이집·복지관 등에 공급하는 '증평 어르신 뻥쟁이들'.(사진 증평군 제공)

이외에도 사회서비스형의 어린이집 보조 일자리 40개와 노인일자리 수요처와 연계한 취업알선형 일자리 10개가 운영된다.

군은 사업의 원할한 수행을 위해 증평종합사회복지관과 삼보사회복지관, 증평군노인복지관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했다.

한편, 증평군의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6143명으로 전체 인구(37392)16.4%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