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소태면에 익명의 독지가, 16년째 이어온 '고향 어르신 사랑'
상태바
충주시 소태면에 익명의 독지가, 16년째 이어온 '고향 어르신 사랑'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1.2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년째 충주지역 경로당과 노인요양시설 등에 배부해 달라며 쌀과 밀가루 등을 기부하는 독지가가 있다. 이 독지가는 부친이 작고하면서 "여유가 되면 고향의 어르신들을 도와드려라”라는 부친의 유언에 따라 선행을 이어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16년째 충주지역 경로당과 노인요양시설 등에 배부해 달라며 쌀과 밀가루 등을 기부하는 독지가가 있다. 이 독지가는 부친이 작고하면서 "여유가 되면 고향의 어르신들을 도와드려라”라는 부친의 유언에 따라 선행을 이어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16년째 충주지역 경로당과 노인요양시설 등에 배부해 달라며 쌀과 밀가루 등을 기부하는 독지가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충주시에 따르면 28일 소태면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의 독지가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지 않고 지인을 통해 쌀 20kg 6, 10kg 21포, 밀가루 18kg 24포를 전달했다.

올해로 16년째 선행을 이어온 이 독지가는 매년 1월이면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지역 경로당과 노인요양시설 등에 배부해 달라는 의사를 전달한 뒤 물품을 보내왔다.

소태면 행정복지센터에서는 감사의 인사를 전달하기 위해 익명의 독지가를 수소문했지만 끝내 찾을 수 없었다. 다만 소태면이 고향으로 현재는 타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지가는 부친이 작고하면서 "여유가 되면 고향의 어르신들을 도와드려라라는 부친의 유언에 따라 선행을 이어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태면은 기탁받은 쌀과 밀가루를 각 마을의 경로당과 노인요양원, 소태면 향기누리봉사회에 전달했다.류재식 면장은 어려운 시기에 매년 잊지 않고 쌀과 밀가루를 후원해 주는 익명의 독지가에 감사하다더불어 나눔문화를 확산하고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따뜻한 소태면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