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청주박물관, 내달 1일 ‘인도, 춤과 음악’ 개최
상태바
국립청주박물관, 내달 1일 ‘인도, 춤과 음악’ 개최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1.2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공화국의 날 맞아 기념행사 열어

국립청주박물관(관장 신영호)은 인도 공화국의 날(Republic Day)을 맞아 21일 국립청주박물관 청명관 대강당에서 '인도, 춤과 음악공연을 연다.

인도 공화국의 날은 1950126일 인도 헌법이 발포되고 공화국이 된 것을 기념하여 만든 국경일로 국내에서도 양국의 우호증진을 위해 주한 인도대사관과 주한 인도문화원에서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광주, 청주에서 인도 전통악기와 무용공연을 선보이게 된다.

청주박물관에 따르면 이번 공연에서는 인도 전통 악기인 산투르(Santoor), 파카와즈(Pakhawaj), 타블라(Tabla)와 전통 무용인 까탁(kathak), 오디시(Odissi)를 가지고 5명의 연주자와 무용수가 함께한다.

특히 산투르의 연주자 사트옌드라 싱 솔란키(Satyendra Singh Solanki)는 인도의 국영방송에 자주 방송되고 있는 아티스트다.

인도의 8가지 주요 전통 무용인 까탁(Kathak)과 오디시(Odissi)도 눈여겨 볼만한 공연이다. 까탁은 화려한 손동작으로 힌두교의 이야기를 표현하는 춤이다. 2000년의 역사를 가진 오디시는 부드러운 곡선미로 이루어진 춤이며, 고대 사원의 새겨진 조각상의 감각적인 조형미를 지닌 것이 특징이다. 오디시는 2018년 박물관에서 처음 공연을 선보인 바 있다.

공연 관람은 무료이며 예약은 128일 오전 9시부터 130일 오후 6시까지 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