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의 '바닥 신호등' 효과 있을까? '눈길'
상태바
영동군의 '바닥 신호등' 효과 있을까? '눈길'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1.1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청 제공
영동군청 제공

영동군은 유동인구가 많은 영동군청 인근 사거리(영동읍 현대쇼핑 앞)에 'LED 바닥형 보행보조신호등'을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명 '바닥신호등'은 스마트폰을 보느라 고개를 숙이고 걷는 보행자를 뜻하는 이른바 '스몸비(스마트폰+좀비)'를 위한 장치다.

횡단보도 대기선 바닥에 신호등을 매립해 보행자가 고개를 들지 않고도 신호를 확인할 수 있다.


적절한 밝기의 LED등이 매립되기 때문에 흐린 날 또는 야간에 차량을 운전하는 사람들에게 시인성을 높여준다고 영동군은 설명했다.

영동군은 "이곳은 학생들의 주 통학 구간이자 영동의 중심부로 이동하는 길목에 위치해, 군민들의 이동량이 특히 많은 구간이라 LED 바닥형 보행보조신호등을 시범 설치했다. 스마트폰에 빠져있는 보행자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군은 시범 설치 후 주민 반응과 예방효과, 만족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주요 횡단보도에 확대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