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관리 엉망" 충북교육청 일선 학교 5곳 적발
상태바
"성적관리 엉망" 충북교육청 일선 학교 5곳 적발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1.0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교육청 전경
충북도교육청 전경

충북 도내 일부 학교의 성적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도교육청의 학업성적관리 특정감사 결과 보고서에서 도내 5곳의 중·고교 교사 18명(경고 2명·주의 16명)에 대한 지적사항이 발견됐다.

먼저 A 고등학교 한 교사는 2017년 2학기 1차 지필고사에서 2개 문항의 출제 오류로 재시험을 치르게 한 데 이어, 재시험에서도 한 문제를 잘못 내 모두 정답 처리했다.

같은 학교 교사는 2019학년도 지필고사 때 2개 문항을 잘못 내 재시험을 치르게 했다. 이 교사는 잘못 낸 한 문제를 모두 정답으로 처리하기도 했다.

이 학교 또 다른 교사는 2019학년도 수행평가를 시행하면서 34명에게 배점 기준에 없는 5점을 주는 등 부적정하게 수행평가 학업성적을 관리했다. B 고교와 C·D 중학교에서도 교사들이 수행평가를 하면서 전체 학생에게 같은 점수를 주거나 평가 기준에 없는 점수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E 중학교는 2017∼2019학년도 서술형 평가 25개 문항 중 16개 문항을 단답형으로 출제하는 등 서술형 평가를 부적정하게 관리해 교사 2명이 주의 처분을 받았다.

학교에 대한 학업성적 관리 특정 감사는 지난해 10월 15∼18일 실시됐다.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업성적 평가 및 관리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이고자 감사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토록 해당 부서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