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환경 민주연합노조, '직장 갑질 및 음성군 청소행정 규탄' 기자회견
상태바
음성환경 민주연합노조, '직장 갑질 및 음성군 청소행정 규탄' 기자회견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12.3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은 늘리고, 직원은 뽑지 않는 청소대행업체의 갑질"
30일 음성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음성환경 민주연합노조 및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 (제공=음성타임즈)
30일 음성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음성환경 민주연합노조 및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 (제공=음성타임즈)

전국민주연합노조 음성지부(김규원 지부장)는 30일 오전 음성군청 앞에서 ‘민간위탁 업체의 직장 갑질과 음성군 청소행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음성환경의) 노조 파괴행위는 엄연히 불법임에도 음성군은 침묵하고 있다”면서 “헌법에 보장된 노동조합 할 권리보장으로 환경미화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에 따르면 올해 3인1조로 운영되던 근무표가 내년부터는 2인1조로 편성됐고, 심지어 일부 차량에는 상차원 1명만 배치시킨 채 길거리청소까지 맡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1대 차량에 3인1조를 원칙으로 한다“는 고용노동부의 지침과는 정면으로 배치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내년부터 청소차량이 2대가 더 늘어 8대가 운행된다”면서 “차량이 늘면 직원을 더 뽑아야 하는데, 직원은 뽑지 않고 3인1조 근무조를 2인1조로 바꾸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음성환경 민주연합노조에 따르면 음성환경에는 총 18명의 청소노동자가 있고, 노조 미가입 1명을 제외한 17명이 노조에 가입되어 있다.

이 중 9명은 직장노조, 8명은 민주연합노조에 가입되어 있다. 때문에 사측과의 모든 교섭권은 직장노조가 갖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연합노조는 “업체측은 민주노조를 말살하고 파괴하기 위해 어용노조(직장노조)를 만들어 민주노조와 교섭을 회피하고, 참여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그동안의 관행조차 민주노조에 조금이라도 유리하다고 생각되는 것은 모두 파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엄연한 노조 파괴행위로,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들은 “지난 여름부터 문제가 됐던 노후차량을 올해 말 새차로 배정받았는데, 한 달도 채 안가서 (민주연합노조원이 아닌) 직장노조원에게 배정하기도 했다”면서 “일방적인 회사측의 갑질로 민주연합노조원들은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 같은 민간위탁업체의 지침위반과 불법적 행위를 관리감독할 책임이 있는 음성군은 여전히 외면하고 눈을 감고 있다”며 “민간위탁 업체의 불법적 행위에 음성군이 공범행위를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지난 8월부터 생활폐기물수집운반업무에 대한 정규직전환 관련, 전국 최초의 노사 동수가 참여하는 심층논의기구가 구성됐지만 사측의 반발로 한 발짝도 진보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 이후 성사된 김영배 음성 부군수와의 면담 모습. 이날 음성군은 민주연합노조의 주장에 대해 "일단 검토해 보겠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할 뿐, 구체적인 대안책은 제시하지 않았다. (제공=음성타임즈)
기자회견 이후 성사된 김영배 음성 부군수와의 면담 모습. 이날 음성군은 민주연합노조의 주장에 대해 "일단 검토해 보겠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할 뿐, 구체적인 대안책은 제시하지 않았다. (제공=음성타임즈)

이날 이들은 음성환경에 대해 원칙 없는 인사발령 즉시 철회, 차량 당 3인1조 원칙 유지, 직장노조 단체협약 교섭에 참여 보장 등을 촉구했다.

또한 음성군에 대해서는 3인1조 원칙을 지키지 않는 업체와의 계약 해지, 심층논의기구 즉각 개최, 근골격 유해요인조사 실시 및 직접고용 전환, 엉터리 업체 수행평가 재확인, 민간위탁업체 선정을 위한 공개입찰 시행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음성군에 따르면 군은 최근 음성환경, 문화환경, 대소환경, 중부환경 등 관내 4개 청소대행업체와 2022년까지 3년간 위탁계약을 다시 체결했다.

입찰공고가 없었던 이유에 대해 음성군 관계자는 “외부기관에 용역을 의뢰한 결과, 4개업체 모두 우수업체로 평가가 나왔다. 조례에 따른 대행실적평가 결과에 의해 3년간 계약을 갱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