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미끼 1억원 사기 20대, 징역 8월
상태바
비트코인 미끼 1억원 사기 20대, 징역 8월
  • 뉴시스
  • 승인 2019.12.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채굴기 구매 명목으로 1억여원을 가로챈 20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25일 밝혔다.

김 판사는 "범행 경위와 수법 등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과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7월 인터넷으로 알게 된 B씨와 C씨에게 "비트코인(암호화폐) 생산 채굴기를 저렴하게 구입해주겠다"고 속여 각각 23차례, 13차례에 걸쳐 7550만원과 3083만원을 은행계좌로 송금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지난 2월 중국에서 국내로 불법 반입하던 암호화폐 채굴기수십여대를 세관에 압수당하자 1억6000여만원의 구매 대금을 변제하기 위해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암호화폐 또는 가상화폐 생산 채굴기는 고성능 그래픽 카드 등을 통해 연산으로 암호화폐를 생성하는 컴퓨터 시스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