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상태바
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12.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현리 설경

20여 년 전 우연히 만난 어느 화가가 살고 있는 마을에 갔는데 초가집 한 채와 담배건조실 몇 채가 잘 보존되어있는 정겨운 시골마을 풍경이 인상적이었다.

그 후 마을풍경이 빠르게 현대적으로 변해 가는걸 보고 수시로 찾아가서 마을의 정서와 농촌사람들의 일상을 많은 작품으로 표현했다.

사진 속의 그림은 마을에 들어서면서 첫 번째 마주하게 된 담배건조실의 눈 내린 겨울 어느 날의 인상이다.

농가의 마당 한쪽으로 마주한 담배건조실의 부분과 이어진 눈 사이의 황토 빛 길에서 오가는 집주인의 흔적을 유화칼라로 조금은 빠른 붓 터치로 경쾌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