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 ‘마지막 단계’에서 막겠다
상태바
[현장]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 ‘마지막 단계’에서 막겠다
  • 김다솜 기자
  • 승인 2019.12.2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부동의’ 결정 내려야 한다”

SK하이닉스는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10월), 공청회(11월)를 거쳐 지난 12월 16일 환경부에 환경영향평가 본안을 제출했다.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본안 승인이 LNG발전소 건립 ‘마지막 단계’다. 충북노동자시민회의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 반대 주민대책위(이하 반대주민대책위)는 23일(월) 기자회견을 열어 마지막 단계를 막아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영욱 반대주민대책위 위원장은 “그동안 LNG발전소 건립 반대를 하는 8,000여 명의 시민 서명이 모아졌고, 청주시민들이 미세먼지 정책 과제 3위로 LNG발전소 건립 반대를 꼽았다”고 그간의 활동을 자평했다. 그는 “시민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라 생각하고, 앞으로는 확신을 가지고 투쟁을 더 크게 키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23일(월) 오전 충북노동자시민회의와 반대주민대책위는 SK하이닉스 제3공장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다솜 기자
23일(월) 오전 충북노동자시민회의와 반대주민대책위는 SK하이닉스 제3공장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다솜 기자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남천동 주민 김응동 씨는 “헌법에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가 명시돼있다”며 “청주 시내에 다니는 모든 자동차 배기가스보다도 더 많은 오염물을 배출하는 LNG발전소 가동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LNG 발전소 건립을 놓고  SK하이닉스와 시민사회의 의견차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 반대’가 청주시민 600명이 참여한 미세먼지 원탁 대토론회에서 정책 과제 3위를 차지했다. 그만큼 LNG발전소 건립이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에 시민들이 공감하고 있다는 뜻이다. 시민들이 정책 과제로 LNG발전소 건립 반대를 꼽은 이상 내년 총선에 미칠 파급력도 무시할 수 없다. 

SK하이닉스는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전력 공급의 안정성 때문에 LNG발전소를 건립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반대주민대책위는 국가 전력 수급계획에도 포함되지 않은 민간 발전소가 왜 필요한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미세먼지·온실가스 문제로 환경보호를 우선해야 하는 상황에서 민간 발전소는 오로지 기업만을 위한 결정이라는 생각도 전했다. 

 

충북노동자시민회의와 반대주민대책위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다솜 기자
충북노동자시민회의와 반대주민대책위가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다솜 기자

 

선지현 충북노동자시민회의 운영위원은 “주민설명회와 공청회까지 두 번에 걸친 주민수렴을 통해 주민들이 LNG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입장을 명확히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앞으로 우리는 환경부를 대상으로 SK하이닉스가 지으려는 LNG발전소가 얼마나 주민들의 건강권과 지역 사회의 안전할 권리를 위협하는지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노동자시민회의와 반대주민대책위는 SK하이닉스를 상대로 환경영향평가 본안 제출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선 위원은 “환경영향평가 본안에 어떤 내용이 들어가 있는지 알 길이 없다”며 “주민들은 LNG발전소가 어떻게 지어지는 지도 모르고, 어떤 결과가 나올 지도 알 수 없는 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 3개월 동안 반대주민대책위는 매주 촛불집회를 열었고, 충북노동자시민회의도 60차례에 걸쳐 피켓 시위를 이어왔다. 환경부 승인만 앞둔 지금, 내년 1월 7일부터는 환경부 앞에서 LNG발전소 건립 반대 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