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변 주차 잠든 음주운전 공무원, 정직 1개월
상태바
도로변 주차 잠든 음주운전 공무원, 정직 1개월
  • 뉴시스
  • 승인 2019.12.18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운전 기사가 떠난 뒤 주차를 하다가 차에서 잠이든 음주운전 공무원이 중징계를 받았다.

17일 단양군에 따르면, 충북도 인사위원회는 혈중 알코올농도 0.089% 상태에서 운전한 군 소속 공무원 A씨에게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

A씨는 지난 10월 대리운전으로 귀가했다가 주차를 위해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변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시동을 켠 채 잠들었다가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