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클로로메탄 누출사고로 ‘또’ 다쳤다
상태바
디클로로메탄 누출사고로 ‘또’ 다쳤다
  • 김다솜 기자
  • 승인 2019.12.09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클로로메탄 누출사고 대책 마련 위한 기자회견 열어

지난 2일(월) ㈜더블유스코프코리아(청주시 오창읍 소재)에서 누출 사고가 터지는 바람에 두 명이 크게 다치고, 한 명이 ‘뇌사 상태’에 빠졌다. 충북노동자시민회의를 비롯해 민주노총 충북본부,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는 9일(월)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에서 디클로로메탄 누출사고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조종현 민주노총 충북지역 본부장은 "노동자 생명 안전과 관련해서 그동안 여러차례 요구하고 참담한 마음으로 규탄해왔지만 오늘은 또 다른 생각을 하게 된다"며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죽음의 이름들은 사실 알지 말았어야 할 이름들"이라고 말했다. 조 본부장은 "경제적 가치 이면에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노동자들의 목숨값이 포함돼있다"고 지적했다. 

김정태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장은 이번 사고는 미리 막을 수 있는 '인재'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김 지부장은 “사전에 정부 기관과 노동청이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고, 사용을 엄격히 제한했더라면 노동자가 뇌사 상태에 빠지는 일은 없었다”며 “이번 사고는 충북도와 지역 자본이 함께 공모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충북지부는 비슷한 사고가 여러 차례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충북인뉴스
민주노총 충북지부는 비슷한 사고가 여러 차례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충북인뉴스

 

특히 충북 지역 발암물질 배출량 96%가 디클로로메탄으로 알려졌다. 디클로로메탄은 2급 발암물질로 뇌와 중추신경계에 치명적인 손상을 일으킨다. △09년 ㈜셀가드코리아 오창공장 △12년 제천 A 자동차 무품회사 △(주)SK이노베이션 청주공장 누출사고 등 디클로로메탄 관련 산업재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번에 중대 재해가 발생한 ㈜더블유스코프코리아는 충북에서 두 번째로 많은 유해화학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이다. 유해화학물질의 무분별한 사용이 노동 환경은 물론이고 지역 사회에 미치는 악영향도 상당하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충북본부를 비롯해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충북노동자시민회의가 함께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충북본부를 비롯해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충북노동자시민회의가 함께 했다.

조남덕 충북노동자시민회의 대표는 “화학 물질 저감 계획서를 내지 않아도 과태료를 내면 그만이고, 계획을 이행하지 않아도 제재할 방법이 없다”며 “중대 재해가 발생해도 사업주가 내는 벌금은 평균 500만 원도 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중대 재해 발생기업 노동자 역학조사 △디클로로메탄 사용 중지 및 안전물질 대체 △화학물질 배출 저감 제도 대상 기업 명단 공개 △중대 재해 책임규명 및 사업주 처벌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