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출마자·교육장에 명예훼손 피소당한 시민운동가
상태바
선거 출마자·교육장에 명예훼손 피소당한 시민운동가
  • 뉴시스
  • 승인 2019.12.04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의 한 시민운동가가 최근 지역 유력인사들에게 모욕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잇따라 피소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도내 한 시민단체 관계자 A씨가 모 교육지원청 교육장 B씨에게 폭언을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B씨는 고소장에서 "지난 8월 교육지원청에서 A씨가 폭언과 막말 등을 퍼부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미투' 논란에 휩싸여 출마를 포기한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C씨도 최근 A씨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청주지검에 고소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검찰의 수사 지휘를 받아 사실 관계와 위법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C씨는 A씨 등 6명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고소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A씨는 "C씨는 오히려 미투 피해 여성에게 2차 가해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무고나 명예훼손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교육장 B씨에게 고소당한 사실은 몰랐다"며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