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입찰비리 의혹, 증평군청 압수수색
상태바
CCTV 입찰비리 의혹, 증평군청 압수수색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2.0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특정업체 완제품 구매 요구 감사원 고발 사건 수사

청주지검이 2일 CCTV 설치공사입찰비리 의혹 수사를 위해 증평군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3일 증평군에 따르면 전날 수사관들이 찾아와 담당 공무원 사무실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입찰 서류 등을 압수했다는 것. 검찰은 이들 자료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한 뒤 관련자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지난 6월 CCTV 공사를 입찰로 따낸 업체에 특정 회사의 완제품을 구매해 납품하도록 강요한 A(6급)씨에 대해 '정직'을 요구하고,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A씨는 2016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군과 CCTV 설치공사 계약을 한 업체 6곳을 상대로 지역업체 B사가 생산한 완제품을 구매해 납품하도록 요구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3개 업체에는 자신과 친분이 있던 C사의 제품을 쓰도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기업 지원법상 낙찰업체는 CCTV를 직접 생산해 납품해야 한다.  A씨는 구매 요구로 각각 7억6124만원, 4억9324만원 상당의 납품 특혜를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한 업체는 관련 공사 입찰 3건에 모두 탈락하고도 증평군에 CCTV를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증평군수에게 A씨에 대한 정직 처분을 요구하는 한편 A씨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대해 A씨는 "군 관내 업체의 생산 제품을 우선 반영하는 규정에 따라 공사 업체를 선정했을 뿐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지 않았다"며 감사원에 재심을 청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