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신채호·이회영·김창숙 5일 청주특별전
상태바
독립운동가 신채호·이회영·김창숙 5일 청주특별전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2.03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상임대표 유인태)는 5일부터 21일까지 청주시 청원구 내덕동 문화제조창C 동부창고 6동에서 '베이징 독립운동의 세 불꽃'이란 제목으로 단재 신채호, 우당 이회영, 심산 김창숙 선생 3인의 특별전을 연다.

이번 특별전은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1920년대 베이징에서 무장독립운동을 주도했던 3인의 독립운동가를 집중조명했다.

'베이징의 삼걸(三傑)'로 알려진 3인은 1919년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의원 출신이며 입법부와 임시정부 기틀을 닦았다.

특별전은 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지난 5월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11월 대전한밭도서관에서 열렸고, 3번째로 청주에서 순회전을 열게 됐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독립운동가 3인이 독립운동의 방향을 고민하고 의열투쟁을 벌이는 모습을 베이징 거리, 이회영의 거처, 베이징 삼걸의 동지와 이들의 최후 등을 영상과 입체 전시로 보여준다. 아나키즘과 조선혁명선언, 의열단 창립 등 이들의 사상과 활동을 소개하며 베이징에서의 독립운동이 우리 역사에서 차지하는 의미를 전한다.

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윤석위 공동대표는 "상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주축이 됐던 독립운동가 세분의 특별전을 준비하게 됐다. 특히 대전에서 태어나 청주에서 성장하고 묻힌 단재 신채호 선생의 생애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의미가 깊다. 올해 대전시가 대전역에 단재 동상을 건립하고 기념관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 청주시 낭성면 귀래리 묘역 옆에 추진하고 있는 단재기념관 건립사업도 충북도와 청주시가 관심을 기울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