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마이크로 때리고, 젓가락 찌르기도"
상태바
(정정)"마이크로 때리고, 젓가락 찌르기도"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1.21 16: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제일새마을금고 간부, 직원 폭행·성희롱 의혹
중앙회 차원 조사 예정 "조사 중인 사안 답변 불가"

청주 제일새마을금고 한 간부가 상습적으로 부하직원들을 폭행하고 성희롱한 의혹이 제기됐다. 제일새마을금고 등에 따르면 최근 소속 직원 10여명은 간부 A씨에 대한 피해내용을 금고 중앙회와 감사팀에 신고했다.

피해내용에 따르면 A씨는 부하직원들을 노래방에서 마이크와 탬버린으로 폭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회식 때 음식을 먹여주는 척하면서 젓가락으로 직원의 목을 찌르기도 했다.

지난해 10월에 있었던 조합원 행사에선 A씨가 여직원을 폭행해 해당 여직원이 정신적 충격으로 병원치료를 받고 진단서를 제출했다는 것또 노래방에서 남자직원의 무릎위에 앉는 등 성희롱을 했단 주장도 제기됐다.


10여명의 직원들은 이같은 피해내용을 담은 진술서를 이사장에게 제출했으나 별다른 조치를 내리지 않았다.  이에따라 11월초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직접 민원을 접수했고 조만간 감사팀이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이같은 의혹에 대해 제일새마을금고 관계자는현재 조사 중인 사항으로 답변을 할 수 없다. 중앙회에서도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라며 조사가 끝난 뒤 취재에 응하겠다. A간부도 현재 취재를 응하지 않겠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본보 취재과정에서 제보자는 "A씨가 남자직원의 바지 지퍼에 손을 대기도 했다"라고 진술했다가 뒤늦게 번복하기도 했다. 제보자는 "다시 확인해보니 바지가 아닌 상의 지퍼였다"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1보 기사 일부 내용을 정정한다.

한편 지난해 7월 시행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에 따라 사용자나 근로자가 직정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 우위를 이용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주는 행위가 금지됐다.

직장 내 괴롭힘이 확인되면 사업주는 가해자를 즉시 징계해야 하고 신고자나 피해자에게 불이익을 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훈 2019-11-30 12:33:09
철저하게 조사해서 법적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금고장 2019-11-29 06:51:33
공유지분토지 대출안된다 하던데 어느동 새마을금고는 해주더라. 지땅이라서. 물렸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