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실련 "열린도서관 예산낭비사례 공익감사 청구"
상태바
충북경실련 "열린도서관 예산낭비사례 공익감사 청구"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1.2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청주경실련이 23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제조창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충북청주경실련이 지난달 23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화제조창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충북청주경실련(이하 충북경실련)이 도서관 민간운영 등 지역시민사회단체와 갈등을 빚어온 열린도서관 운영과 관련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충북경실련은 20일 이재덕 집행위원장 외 시민 585명의 연명으로 청주시 문화제조창(열린도서관) 도시재생사업의 예산낭비 및 민간기업 특혜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열린도서관 공익감사 청구를 위한 시민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힌 지 한 달 만이다.


이들은 청주시는 도시재생이라는 명목으로 공론화 과정도 없이 졸속으로 문화제조창 내 5층에 도서관(일명 열린도서관) 시설을 만들었다라며 조성사업비와 10년간 관리운영비를 포함, 125억원의 예산이 전액 시비로 투입되지만 공공도서관으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어 대표적인 예산낭비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열린도서관은 문화제조창 도시재생사업의 한 부분이다. 청주문화제조창위탁관리부동산투자신탁회사(리츠)가 주도하고 LH공사가 자산관리를 맡는 구조에서 청주시의 공익적 역할은 축소되고 소수에 의해 깜깜이로 진행되고 있다라고 사업 운영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민관 협력을 통해 도시재생의 혁신모델을 만들겠다는 취지마저 퇴색되고 있다라며 열린도서관 논란은 청주시 도시재생사업이 얼마나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되어 왔는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고 꼬집었다.

충북경실련은 마지막으로 많은 시민들이 열린도서관을 청주시의 대표적인 예산낭비 사업이라는 데 공감했고 문화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전반의 문제점은 없는지 바로잡을 것을 요구해 충북·청주경실련이 시민들을 대리해 공익감사를 청구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