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의회 “회기 중 모든 행사 불참” 주목
상태바
단양군의회 “회기 중 모든 행사 불참” 주목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11.18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의회 "의안 심의 집중하기 위해 행사 참여 자제" 합동 결의

단양군의회(의장 김영주)가 의정 활동에 집중하기 위해 회기 중에는 행사참석을 자제하기로 결의했다.

18일 군의회측에 따르면 최근 전체 의원 간담회를 열고 회기 중 예산안 심사 등 주요 일정이 있을 때는 축제 등 행사 참석을 자제하기로 했다
 
군의원들은 행사 참가가 중요한 의안심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판단해 회기 중에는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는 취지로 이같이 결의했다는 것.  

단양군의회는 김 의장을 포함 민주당 4명, 한국당 3명 총 7명의 의원으로 구성됐다. 군의회는 전북 남원시의회, 경북 김천시의회 등과 합동연수를 추진하는 등 의원들의 역량강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왔다.

군의회측은 "오는 20일부터 한달간 예정된 정례회부터 행사 참석을 자제하기로 했다. 회기 중 의안 심의에 집중해 집행부 견제와 당면한 정책에 대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군민을 대표하는 의원으로 거듭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지역 정치권 일부에서는 "누구가 할 수 있지만 아무나 할 수 없는 결정이라고 본다. 선출직 입장에서 유권자들의 표가 모여있는 행사장 출입을 자제하는 것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심도있는 의안 심의를 위해 당연한 조치라고 보고 다른 시군 의회에도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