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대, 도내 유일 보건3D프린팅 학과 신설
상태바
충청대, 도내 유일 보건3D프린팅 학과 신설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1.15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대학교가 도내에서 유일하게 보건3D프린팅 학과를 신설하고 신입생을 모집한다.

의료분야 3D프린팅 전문가를 양성하는 교육 과정은 2년이며, 신입생 모집 인원은 35명이다.

3D스캐닝, 의료3D모델링, 의료3D역설계, 바이오3D제품디자인 및 제작, 3D의료보형물제작, 해부학, 공중보건학 등의 교육과정을 통해 의료3D프린팅 전문가를 양성할 예정이다.

졸업 후에는 의료3D프린팅기술을 활용하는 병원은 물론 3D프린팅 서비스 기업, 영화 특수 소품 분야로 진출할 수 있다. 국가공인자격증으로 3D프린터개발산업기사, 3D프린팅전문운용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다.

의료분야 3D프린팅 산업은 항공우주, 자동차부품 등과 함께 3D프린팅 기술이 가장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는 분야다. 최근에는 팔다리 의지보조기, 심장 등 주요 장기 수술 시물레이션 모형, 덴탈 3D 프린팅, 뇌 임플란트 제작 등 임상에서 활용되는 수준에 이르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