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구룡공원 진통 끝 민간개발로 최종 확정
상태바
청주 구룡공원 진통 끝 민간개발로 최종 확정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1.11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버넌스 기존 합의안 일부 조정, 민간개발로 최종 결정

청주시 최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인 구룡공원이 진통 끝 민간개발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이하 거버넌스) 11일 제9차 전체회의를 열고 구룡공원 1구역에 대하여 당초 거버넌스 합의안(1지구<개신오거리인근>개발+전체매입)을 일부 조정해 민간개발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거버넌스는 지난 4일 제8차 전체회의에서 구룡공원 1구역 민간개발에 대해 당초 거버넌스 합의안을 전제로 청주시가 사업 제안사와 재논의한 결과를 이날 확정했다.

이번 협상에서 청주시는 당초 거버넌스 합의안대로 사업 제안사가 부담할 공원시설 공사비 전액을 토지 매입비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또 일부 지주협약(임차공원)이 가능한 토지에 대해서는 사업면적에서 제외하기로 했고 법적 범위 내에서 아파트 단지 지상 주차장 비율을 상향 조정하는 것도 허용했다.

이에 제안사는 수익률을 하향 조정하고 예상 토지 매입비가 절감될 경우 이에 따른 추가 이익금을 지주협약 대상 토지 매입이나 공원시설 공사에 투자하는 조건을 내걸었다.

이 같은 결정에 따라 구룡공원 1구역은 녹지축을 절대 보전하는 범위 내에서 개신오거리 인근인 1지구만 비공원시설인 아파트 단지로 개발하되 나머지 토지에 대해서는 사업 제안사가 최대한 매입하고 일부는 청주시가 지주협약 방식을 통해 추진되게 된다.

거버넌스가 최종 합의한 방식대로 민간개발이 추진되면 비공원시설 비율이 1구역 전체면적의 약 13%를 차지하게 된다.

1구역과 2구역을 합한 전체면적 대비 5% 정도로 거버넌스 기본원칙인보전 최우선 원칙에 부합하는 결론이라는 평가다.

한편 90일 이내로 운영한다는 거버넌스 운영규정에 따라 오는 18일 오전 11시에 제10차 전체회의를 끝으로 모든 일정을 종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