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대, 제천 한방박람회서 채혈침 재사용 의혹
상태바
대원대, 제천 한방박람회서 채혈침 재사용 의혹
  • 뉴시스
  • 승인 2019.11.1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는 한방바이오박람회 기간 혈당검사용 채혈침이 재사용된 사실을 확인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시는 박람회 기간인 지난 달 2~6일 한방힐링체험존의 대원대 응급구조학과 운영부스에서 일정 시간 동안 채혈침 하나가 3~4명에게 사용된 사실을 확인했다. 약 20명에게 같은 채혈침이 사용된 것으로 시 보건소는 추산하고 있다.

시 보건소는 지난 4일 충북도청에서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어 역학조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국내에서 혈당 검사용 채혈침 재사용에 따른 감염병 발생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는 채혈침 재사용에 따른 B형 간염 발생을 경고하고 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한방바이오박람회 기간 중 대원대 운영 부스에서 혈당검사를 한 사람은 오는 29일까지 시보건소 감염병관리팀으로 신고해달라"면서 "법 규정을 위반한 대원대에는 강력한 행정조치를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