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청주시 고강도 공직기강 점검 촉구
상태바
충북참여연대, 청주시 고강도 공직기강 점검 촉구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1.08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7일 성명을 통해 “청주시장은 고강도로 공직기강을 재점검하라”고 촉구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최근 청주시 행정복지센터 근무 공무원의 비리가 연이어 불거지고 있다. 한 주민센터 동장은 갑질, 관용차 사적 이용, 음주 추태 의혹 등으로 국무총리실 감찰을 받은 후 대기발령받은 것도 모자라 기름통을 들고 청주시 당직실을 찾아가 소동을 버리는 추태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행정복지센터 팀장은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불구속 입건되었다. 연이은 추태에 또다시 청주시가 공직비리 백화점이라는 오명을 쓰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연속적으로 불거지고 있는 사건들은 공직기강 해이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이번 문제는 주민들과 가장 가까운 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고 있는 공무원이자, 물리적으로 청주시 본청과 가장 멀리 떨어진 조직에 근무하는 공무원이다. 청주시 행정조직의 뿌리까지 공직기강이 해이해진 것은 아닌지 강도 높게 점검하고 다잡아야 한다. 아울러 청주시는 연속적으로 불거지는 공직비리가 원인을 찾아 제거해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관내출장여비 지급에 대해 "최근 타 지역에서 허위 관내 출장으로 출장여비를 타낸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청주시 또한 2018년 4월 지역 언론에 사실과 다르게 작성한 출장을 근거로 매달 20만원 안팎의 출장비를 수당처럼 타냈다는 기사가 보도된 적이 있다. 이러한 관행이 지금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차제에 청주시 공무원들의 관내 출장에 대한 총제적 점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