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교육감 “정부 정시 확대 선언 충격적”
상태바
김병우 교육감 “정부 정시 확대 선언 충격적”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1.07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교육부의 대학입학 정시 확대 방침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5일 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국면을 거치면서 공정성 문제가 대두하자 대통령이 직접 정시 확대를 지시하고 입시전형 방식의 전반적인 재검토로 방향을 설정하니 충격적이기도 하고 의아스러웠다. 정시 확대는 지금 정부가 펼쳐오던 혁신 방향과도 맞지 않고 이전 보수 정부에서 취하던 수시확대까지도 거꾸로 돌리는 언급이어서 굉장히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정책의 정치적 판단이 100년지대계인 국가 교육을 오히려 망치고 있다. 중앙정부나 정치권이나 교육을 미래지향적으로 본질에 입각해 보지 않는 부분을 분명히 짚어 학생을 중심에 두는 방향으로 나아가 달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교육부 중심의 대입 전형방식에 많은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대학교육협의회와 교육감협의회로 넘겨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 특히 이번 정시확대 방침은 미래지향적이지도 않은 데다 현 정부가 교육 혁신안으로 내세운 2025년 고교 학점제 전면화와도 상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