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재난문자 해프닝' 50대 주취자, 정신병원 입원
상태바
'충주 재난문자 해프닝' 50대 주취자, 정신병원 입원
  • 뉴시스
  • 승인 2019.11.07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의 새벽 긴급 재난문자 소동의 장본인인 50대 남성이 정신병원에 입원했다.

6일 시와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술에 취해 허위 화재신고를 신고를 한 A(52)씨가 같은날 오후 인근 병원을 찾아가 스스로 치료를 시작했다.

그는 지난 4일 늦은 오후부터 경찰 등에 "폭행당했다"는 허위 신고를 수차례 하다가 5일 오전 5시17분께 "문화동 문화아파트 앞 파출소에 불이 났다"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충주소방서는 소방차 1대를 현지로 급파했으나 술에 취한 주민의 허위신고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충주시청 당직실은 상황을 오인해 같은날 오전 5시33분께 "문화아파트 앞 화재발생, 인근 주민은 안전에 주의 바랍니다"라는 긴급 재난문자를 무더기 발송했다.

A씨는 알코올 중독으로 수차례 병원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시, 가족의 판단에 따라 강제 입원치료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