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도서관, ‘점자의 날’ 맞아 기념행사 펼쳐
상태바
충북교육도서관, ‘점자의 날’ 맞아 기념행사 펼쳐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11.0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도서관 전경
충북교육도서관 전경

 

충북교육도서관(관장 이충환)에서 114일 점자의 날을 맞아 다양한 체험 행사가 열린다.

점자의 날은 송암 박두성(18881963)이 한글 점자(손가락으로 읽을 수 있도록 만든 시각장애인용 문자)를 만든 1926114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충북교육도서관은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해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 동안 충주성모학교 시각장애학생들이 직접 만든 도예, 그림 등 미술작품 30여점 등을 전시한다.

7일 오전 1030분부터는 영화 화면에 음성으로 설명하고 한글자막을 넣은 배리어프리 영화 마리이야기: 손끝의 기적을 상영한다.

8일 오전 10시부터는 청주맹학교 초등학생 1학년을 대상으로 손으로 만지며 읽는 촉각책 만들기 체험도 진행한다.

이충환 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시각장애인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 서로 더불어 사는 삶의 의미를 배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