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성매매 업주·여성 등 13명 무더기 검거
상태바
청주서 성매매 업주·여성 등 13명 무더기 검거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11.04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불법 마사지업소 등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노래연습장에서 여성 도우미를 알선한 보도방 업주 등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충북지방경찰청은 1일 성매매 알선 등의 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알선) 혐의로 A씨 등 업주 3명과 성매매 혐의로 여성 4명, 성매수 남 2명 등 총 9명을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노래연습장에 여성 도우미를 알선한 혐의(음악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로 업주 B씨와 종업원, 도우미 등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청주시 청원구와 흥덕구 일대 불법 마시지업소 등을 차려놓고 인터넷광고 사이트로 연락해온 남성들에게 건당 10만~20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노래연습장에서 여성 도우미를 알선하고 소개비를 받는 수법으로 금품을 취한 혐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