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사직동 일제잔재 '천지신단비' 철거키로
상태바
청주시, 사직동 일제잔재 '천지신단비' 철거키로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10.3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는 서원구 사직동 충혼탑 계단 옆에 위치한 '천지신단비(天地神壇碑)'를 철거하기로 했다.

30일 시에 따르면 천지신단비는 일제가 신사(神社)의 경신숭조(敬神崇祖) 신앙을 강제하고 농촌진흥운동의 허울 아래 농촌과 사상 통제 수단으로 전국 곳곳에 세운 비석이다.

청주 일대에는 사직동 충혼탑 이외에 가경동 발산공원, 용정동에도 천지신단비가 세워졌다. 이 가운데 용정동 천지신단비는 도시개발과 함께 유실됐고, 지금은 충북대 야외 박물관에 사직동 이전 천지신단비와 가경동 발산공원 2곳에 남았다.

사직동 충혼탑 주변에 있던 천지신단비는 1970년대 충북대로 이전했다가 일부 지역주민들이 전통적인 산천숭배 신상으로 주장하면서 다시 원위치로 옮겼다는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